노래방 방문 뒤 확진 고3, 체육학원서 이틀 수업 들어

SBS 뉴스

작성 2020.05.20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래방 방문 뒤 확진 고3, 체육학원서 이틀 수업 들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지역 고등학교 3학년생이 체육 학원에서 이틀간 수업을 들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지역 고등학교 3학년생 A(19)군은 이달 7일과 9일에 마스크를 간헐적으로 착용한 상태로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에 있는 체대 입시 전문학원에서 수업을 들었다.

수업 시간은 7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9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다.

그는 7일 수업을 마친 뒤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학원버스를 타고 학원에서 수인선 인하대역으로 이동했다.

A군은 오한과 열감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9일 이후인 15∼17일에는 마스크를 쓰고 미추홀구 용현동에 있는 카페·PC방·음식점 등지를 방문했다.

19일에는 마스크를 쓴 상태로 용현동 PC방을 찾았다.

A군은 지난 6일 미추홀구 용현동 비전프라자 건물 2층 '탑코인노래방'을 친구인 B(19)군과 방문한 뒤 이날 코로나19 검사에서 B군과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강사 C(25)씨의 제자(고3·인천 119번 확진자)와 그의 친구(인천 122번 확진자)가 지난 6일 방문한 곳이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B군은 이달 12일 가래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났으며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15일 오후에는 용현동 카페, 16일 오후에는 용현동 PC방에 머물렀다.

방역당국은 A군 등의 가족은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하도록 했으며 집 주변과 동선을 대상으로 방역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주민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며 "이동도 최대한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