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새친구 오승은X최재훈 위한 "판타스틱" 칼국수 만찬

SBS 뉴스

작성 2020.05.20 0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새친구 오승은X최재훈 위한 "판타스틱" 칼국수 만찬
청춘들이 바지락칼국수 맛에 감탄했다.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청춘들이 저녁 만찬으로 바지락칼국수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청춘들은 저녁 만찬을 준비했다. 강문영이 요리를 지도했고, 조하나와 오승은은 긴장 속 칼질을 선보였다.

최재훈은 음식점 운영 경험을 살려 손칼국수 면을 선보였다.

최재훈은 직접 숙성한 반죽을 꺼내 "내가 너무 잘 쳤나 보다. 너무 찰지다"라고 말했다. 면을 만들면서는 "너무 기계처럼 일정하면 손맛이 안 난다. 두꺼운 게 끼어 있어야 쫄깃쫄깃한 느낌도 난다"라고 설명했다.

육수를 끓인 박선영은 배급을 담당했다. 안혜경은 박선영을 향해 "나 드라마에서 봤다, 배급받는 거"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새 친구 오승은은 완성된 바지락 칼국수를 받아 들고 "진짜 먹음직스럽다"라며 미소 지었다. 청춘들은 "비주얼 좋다", "식당에서 파는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새 친구 박형준도 "진짜 맛있다. 판타스틱"이라며 극찬했다.

이들에게 박선영은 "안구커플이 만든 양념간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최민용은 커플을 향해 "혜경이 조용히 먹는 거 보면 맛있는 거다"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이에 질세라 최성국도 "맛있는 거 먹을 땐 커플 놀이 안 하나. 쉬는 건가"라고 장난의 말을 덧붙였다.

이에 안혜경은 구본승에게 "오빠 맛있나"라고 상황극을 시작했고, 최성국은 "이제 하는 거냐"라며 웃었다.

또 최성국은 구본승을 두고 "알면 알수록 자상하다. 혜경아 그만 먹고 관심 좀 가져라"라고 말했다. 이에 안혜경이 다가갔고, 구본승은 "나 때문에 온 게 아니라 이것 때문이다"라며 음식을 가리켰다.

안혜경은 "작년 나왔을 때 보다 살이 3~4kg 쪘다"라며 미소 지었다. 박선영은 "얼굴이 좋아 보인다"라고, 안혜경은 "이렇게 행복한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웃었다.

한편 청춘들은 식전 훌라후프 넘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청춘들이 수월하게 훌라후프를 넘었으나, 연속 실패한 오승은은 "부끄러워"라며 고통을 호소해 이들 웃음을 자아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