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고용·소비 급랭으로 하락장

SBS 뉴스

작성 2020.05.20 0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주요 증시는 19일(현지시간) 전날의 상승장에서 반전해 대체로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78% 하락한 6,001.38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89% 떨어진 4,458.16으로,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역시 0.32% 하락한 2,902.45로 마감했다.

반면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12% 오른 11,072.30으로 장을 종료했다.

이날 유럽 증시에는 각종 경제지표의 부진이 하락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날 영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업자가 급증해 지난 4월 실업수당 신청자가 209만7천명으로 전달 대비 69% 늘어 증가 폭이 1970년대 초 이후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유럽연합(EU) 27개 국가의 4월 신차 등록률은 전년도 같은 달보다 76.3%나 급감한 것으로 집계돼 소비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