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박나래, '개인정보 유출' 매장 직원 해고 직접 막으며 선처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05.14 15:03 수정 2020.05.14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박나래, 개인정보 유출 매장 직원 해고 직접 막으며 선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전자제품 매장 직원을 선처했습니다.

오늘(14일) 박나래 소속사 측은 전자제품 매장 직원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박나래가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의 전화를 받았다"며 박나래가 직접 마트 측에 해당 직원을 해고하지 말아 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박나래가 일이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면서 "직원의 잘못에 대해 실수라고 생각해 매장 측에 직접 선처를 바랐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단체 채팅방에서 박나래의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매장 직원이 매장에 방문했던 박나래의 집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여러 인원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올렸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주요 정보를 가린 박나래의 판매 접수 등록화면과 단톡방 대화 내용, 수기로 작성한 사실 확인서 사진까지 올렸습니다.

작성자는 "한 제보자가 회사에 이 사건에 대해 민원을 넣었지만, 회사 측에서 문제를 조용히 넘어가려고 했다"며 단체 채팅방에 속해 있는 멤버들을 모두 채팅방에서 나가게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는 또 "대형 전자제품 매장 직원이 연예인 정보를 공개하고 다니는 행태에 대해 조용히 넘어가려는 모습이 괘씸해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박나래 인스타그램, 네이트 판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