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비례명단 최종 확정…손학규 '당선권 밖' 14번으로 수정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3.27 13:33 수정 2020.03.27 1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생당, 비례명단 최종 확정…손학규 당선권 밖 14번으로 수정
민생당은 4·15 총선 후보 등록 마지막 날인 27일 논란 끝에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2번에서 당선권 밖인 14번으로 수정한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확정했습니다.

민생당은 이날 공천관리위원회가 마련한 24명의 후보 명단을 선거인단 120명을 대상으로 하는 ARS 투표에 부친 결과 응답자 80명 중 찬성 52표(65%)로 가결됐다고 김정화 공동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습니다.

최고위는 투표 직후 후보 명단을 인준했습니다.
비공개 최고위 참석하는 민생당 김정화 공동대표김 공동대표는 명단이 공관위의 재심을 거쳐 수정된 데 대해 "손 위원장의 비례 2번 배치와 관련해 많은 언론에 부적절한 단어들이 등장했고, 탈당하겠다는 분들도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청년·미래세대에 방점을 둔 당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분들이 3순위에도 배치되지 않았었다"며 "공관위가 이런 부분을 반영해야 한다는 최고위원들 의견이 있었고, 이를 반영해 공관위원들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계속 맡을지에 대한 질문에 "큰 변수가 없으면 (위원장직을) 수락했기 때문에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도 "(명단 수정 이후) 아직 연락이 없었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김명삼 신임 공관위원장은 비례대표 공천 재심 결과가 반영된 총 24명의 후보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후보 순위 1번은 총선 영입인사인 정혜선 가톨릭대학교 의대 교수, 3번은 김정화 공동대표로 변동이 없었습니다.

2번에는 1984년생으로 36세 '청년'인 이내훈 전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이 올랐습니다.

이어 4∼10번은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장정숙 원내대표, 이관승 최고위원, 최도자 수석대변인, 황한웅 사무총장, 서진희 청년위원장과 한지호 장애인위원장입니다.

11∼24번은 고연호 은평을 지역위원장, 김지환 최고위원, 문정선 대변인,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한성숙·이봉원·이시은·이성구· 김선미·조환기·양건모·정창덕· 이숙자·추민아 후보 순입니다.

이날 김정화 공동대표 등 지도부가 비례대표 명단 재심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안병원 공관위원장을 해임하고 새로 공관위를 구성, 명단을 수정한 것을 놓고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안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헌·당규와 공관위 시행세칙 그 어디에도 위원장 해임 규정은 없다"며 "불법, 탈법, 편법적인 해임"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안 전 위원장은 "최고위는 후보 명단에 대한 찬반투표 후 추인 여부만 결정하도록 돼 있고, 누구를 넣고 빼거나 방향을 새로 잡을 권한이 없다"며 "어제 ARS 투표 등 선거관리 업무를 방해한 데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신업 대변인도 회견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명단에 대한 이의신청 절차가 있고, (후보 공천이) 민주적 절차에 따라 이뤄지지 않았다면 무효로 될 여지가 있다"며 "절차가 합당하게 이뤄졌는지가 문제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생당은 공보실을 통해 "최고위에서 해임이 의결된 안 전 위원장의 기자회견 발표 내용은 당과 무관한 개인적 의견"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