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휘성 폭로에 돌연 사과 이유는?…"교묘한 편집" 주장

SBS 뉴스

작성 2020.03.27 1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에이미, 휘성 폭로에 돌연 사과 이유는?…"교묘한 편집" 주장
프로포폴 투약 등으로 추방당한 방송인 에이미가 지난해 휘성에 대해 폭로한다고 하다가 갑작스럽게 휘성에게 공개 사과한 이유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나왔다.

27일 한경닷컴은 "지난해 4월 에이미가 SNS로 휘성을 지목하는 폭로를 한 뒤 1시간 동안 휘성과 통화를 했다."면서 "이후 휘성이 통화 내용 중 일부만 교묘하게 편집해 '에이미가 모든 걸 사과했다'는 식으로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당시 통화에서 휘성은 에이미에게 "글을 제발 삭제해달라", "제발 아니라고 말해달라", "어머님이 옆에서 울고 있다." 등으로 호소했다. 이에 에이미가 휘성에게 동조하면서 "미안하다"고 말했는데 이 부분만 편집이 돼 공개됐다.

에이미의 지인들은 "에이미가 당시 휘성에게 속아 게시물을 삭제했고, 편집된 녹취록 때문에 휘성에게 속았다는 생각으로 괴로워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해 에이미는 자신의 SNS에서 "모든 프로포폴은 A 군과 함께 했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 전 지금 제가 저지른 죄로 용서를 빌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A 군은 참 환하게 TV에서 웃고 있다."면서 "우정으로 안고가야지, 용서해야지 했는데 지인이 'A군이 수사당시 나를 압박하려고 범행을 모의했다'는 얘기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앞서 2013년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지만 같은 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반면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 기간에 졸피뎀을 추가로 투약한 혐의로 벌금형을 받으면서 2015년 강제출국됐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