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신 거짓말 않겠다"던 사기꾼, 1년만에 다시?…'궁금한이야기Y' 추적

SBS 뉴스

작성 2020.03.27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다신 거짓말 않겠다"던 사기꾼, 1년만에 다시?…궁금한이야기Y 추적
SBS '궁금한 이야기Y'가 1년 만에 다시 나타난 한 남자의 행적을 추적한다.

27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1년 만에 다시 나타난 사기꾼 김모씨(가명)의 과거 행적과 감춰진 뒷이야기를 파헤친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윤아(가명)씨가 김씨의 블로그를 발견한 것은 우연이었다. 지난해 자궁암 수술을 마치고 힘든 시기를 보냈던 윤아씨에게 암 투병 중이라는 김씨의 블로그 내용은 남다르게 다가왔다. 두 사람은 서로의 아픔을 나누며 가까워졌다. 이럴 때 누군가가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알기에 윤아씨는 김씨를 그 누구보다 살뜰히 챙겼다.

윤아씨는 암 투병 탓에 생활이 어려운 김씨가 늘 마음에 걸렸다. 하루에 밥 한끼도 챙겨 먹기 어려울 정도로 형편이 어려운 김씨에게 윤아씨는 자신처럼 블로그를 통해 수입을 벌어보지 않겠느냐고 제안을 했다. 하지만 그 말이 김씨의 자존심에 상처를 낸 것인지 김씨는 갑작스레 윤아씨와의 연락을 끊었다.

김씨가 다시 나타난 곳은 한 온라인 예배 채팅창이었다. 평소 신앙심이 깊던 김씨는 온라인 예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곤 했다. 특히 자신의 힘든 처지를 자주 토로한 김씨에게 교인들로부터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졌고, 채팅창은 김씨의 이야기로 가득 찼다. 하지만 예배에 방해될까 한 교회 관계자는 김씨에게 개인적인 이야기는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그는 또 다시 잠적해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한 교인으로부터 뜻밖의 이야기가 들려왔다. 김씨의 채팅 글이 어디선가 본 듯 매우 낯이 익었다는 것이다. 교인이 작년 1월 '궁금한 이야기Y'에서 본 대구지하철 참사 유족을 사칭 사건의 사기꾼 김경태(가명)씨의 글과 너무도 흡사하다는 것이었다.

방송 당시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에게 "다신 거짓말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김씨가 정말로 암에 걸린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사기를 벌이고 있는 것인지, 그 진실을 추적할 '궁금한 이야기Y'는 27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