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는 자가격리 중…"12일 차, 슬슬 짜증이 난다"

SBS 뉴스

작성 2020.03.27 11:28 수정 2020.03.28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다니엘 헤니는 자가격리 중…"12일 차, 슬슬 짜증이 난다"
배우 다니엘 헤니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가격리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다니엘 헤니는 27일 자신의 SNS에 "격리 12일 차, 이젠 나 자신에게도 슬슬 짜증이 나려고 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각기 다른 스타일을 한 세 명의 다니엘 헤니가 한 화면에 등장한다. 왼쪽에 앉은 다니엘 헤니는 책을 읽고 있고, 오른쪽에 앉은 또 다른 다니엘 헤니는 신나게 기타를 연주를 하고 있다. 가운데에 있는 다니엘 헤니는 반려견 로스코를 품에 안은 채 잠을 자고 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세 유형의 다니엘 헤니가 웃음을 자아냈다.

다니엘 헤니는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식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회사와 함께 대구, 경북을 포함한 전국 각처에 현금 1억 원과 2억 원 상당의 현물을 기부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