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찔끔 나눠주기, 화 돋는 정부 지원…국민 채권이 대안"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7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오늘(27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지원책을 두고 "화만 돋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내놓는 정책들이 현장에서 전혀 체감이 안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이 '마스크 대란'처럼 신청·공급에 차질을 빚는 현상을 지목한 것입니다.

박 위원장은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서도 "찔끔찔끔 나눠주는 방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위기 극복을 위해 통합당 정책이 훨씬 효율적이고 실질적"이라며 통합당이 제시한 국민채권 발행을 통한 40조 원 재원 마련에 대해 "(재난기본소득처럼) 70∼80%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 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통합당의 건강보험료 감면, 전기·수도요금 감면 제안도 모든 국민에 혜택이 돌아가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