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전세기 오전 출발…이탈리아엔 다음 주 2대 투입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3.27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페루에 발이 묶인, 한국인 약 200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오늘(27일) 오전 페루 리마를 출발했습니다. 이탈리아 전세기는 다음 주 초에 투입됩니다.

각국에서 잇따르는 귀국 행렬, 김혜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페루에 발이 묶였던 한국인들이, 현지 우리 공관이 마련한 아에로 멕시코 임시 항공편을 타고 우리 시간 오늘 아침 6시 11분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교민과 여행객, 코이카 해외봉사단원, 농림축산검역본부 직원 등 약 200명입니다.

이들은 멕시코 티후아나를 경유한 뒤 내일 아침 6시 반쯤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전세기는 정부가 주선했지만 운임은 각자 부담으로 1인당 약 400만 원입니다.

공항에 도착하는 대로 특별입국절차를 밟은 뒤 의심증상이 없으면,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갑니다.

이탈리아 교민 귀국을 위한 정부 전세기 2대는 다음 주 초 투입됩니다.

밀라노에서 440명, 로마에서 150명을 태우고 다음 달 1일과 2일 차례로 귀국합니다.

이들도 유럽발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증상이 없으면 2주간 자가 격리하되, 사흘 안에 보건소를 통해 전원 검사를 받게 됩니다.

베트남 다낭과 스페인, 몽골, 필리핀 세부, 우간다, 모로코에서도 대사관 도움을 받거나 교민들이 직접 나서 임시 항공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볼리비아와 르완다 교민들은 현지 미국 대사관이 마련한 임시항공편으로 귀국 추진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