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G20 정상회의서 "국가 간 기업인 이동 허용" 제안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03.27 10: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26일)밤 주요 20개 나라,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조했습니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기업인 등의 국가 간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찾아보자고 제안했습니다.

정경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열린 G20 정상회의는 사상 처음으로 각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카메라와 대형 스크린 2대가 설치된 집무실에서 화상 회의에 참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G20 회원국들과 공유하고, 글로벌 금융 안전망 강화, 또 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기업인 등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자고 제의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G20이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오늘 회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G20의 연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G20 회원국 외에 스페인 등 7개 나라, 또 세계보건기구 등 국제기구도 참석했습니다.

정상들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에 대응하고, 세계 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또 국제 협력 증진 등 공동 대응 조치를 담은 성명을 채택했습니다.

또 구체적인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모여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