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멕시코 국가신용등급 'BBB+'에서 'BBB'로 하향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작성 2020.03.27 09:04 수정 2020.03.27 09: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P, 멕시코 국가신용등급 BBB+에서 BBB로 하향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에스앤피가, 멕시코의 국가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내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에스앤피는 코로나19 사태로 국제 유가가 떨어진 충격 때문에 멕시코의 성장률이 더 나빠질 것이라고, 등급을 내린 이유를 밝혔습니다.

에스앤피는 멕시코의 국내총생산이 올해 2에서 2.5% 정도 줄었다가, 내년에 2% 약간 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멕시코는 산유국이면서 무역 의존도가 높고 관광산업 비중도 커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충격을 크게 받을 나라로 꼽혀왔습니다.

앞서서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올해 멕시코의 국내총생산이 4.5%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