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베네수엘라 마두로 '마약테러 혐의' 기소…180억 원 현상금

SBS 뉴스

작성 2020.03.27 0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베네수엘라 마두로 마약테러 혐의 기소…180억 원 현상금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미국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마약테러 혐의로 기소했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두로 대통령과 일부 정권 고위 관계자들을 '마약테러'(narcoterrorism) 혐의로 기소한다고 밝혔다.

마약 밀매와 돈세탁 등의 혐의가 포함됐다.

법무부는 마두로 대통령 등이 콜롬비아 옛 반군과 공모해 "미국에 코카인이 넘쳐나게 했다"며 베네수엘라에서 200∼250t의 코카인이 흘러나온다고 추정했다.

이와 함께 미 국무부는 마두로 대통령의 체포와 유죄 선고로 이어지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1천500만달러(약 184억원)의 현상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4명의 마두로 측근에게도 인당 1천만 달러의 현상금이 걸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베네수엘라 국민은 국민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국민의 신뢰를 배반하지 않는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정부를 누릴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가 현역 국가 정상을 기소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AP통신은 설명했다.

미국과 베네수엘라 간의 갈등도 한층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마두로 대신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 수반으로 인정하는 미국 정부는 마두로 정권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화하며 정권을 압박해 왔다.

마두로 정권은 미국과 야권의 압박 속에서도 내부적으로는 군의 충성, 외부적으로는 러시아, 중국 등 우방의 지지 속에 건재를 이어왔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