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G20서 "코로나19는 공동의 적…단결이 가장 필요"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3.26 23:47 수정 2020.03.27 0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진핑, G20서 "코로나19는 공동의 적…단결이 가장 필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를 '공동의 적'으로 규정하면서 세계가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중국중앙TV(CCTV)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며 "코로나19 전염병은 우리 공동의 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만연하는 이때 국제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굳은 자신감, 뜻을 함께하는 협력, 단결 대응"이라면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함께 손잡고 인류와 중대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승리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각국이 반드시 가장 강력한 연합 방역망을 구축하자고 시 주석은 제안했습니다.

중국이 구축한 코로나19 방역 인터넷 지식센터를 세계에 개방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이 코로나19 사태를 인류 대 바이러스와의 전쟁으로 개념화하고 세계적인 협력 필요성을 특히 강조한 것은 중국 안팎에서 존재하는 코로나19 확산에 관한 '중국 책임론'을 의식한 발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