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컵라면 주면 음란방 입장"…그렇게 4만 영혼은 찢겨갔다

[인터뷰] 나는 성 착취물 방을 운영한 '그놈'이었습니다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3.26 21:07 수정 2020.03.27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성범죄의 정확한 실태를 파악해 근본적 해결책을 찾자는 취지에서 과거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 방을 운영했던 A씨를 비디오머그가 인터뷰했습니다. A씨의 요청으로 음성변조없이 인터뷰는 진행됐습니다. A씨는 n번방과 박사방의 잔혹성에 대해 언급하며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끔찍한 사건"이라고 말했습니다. A씨가 털어놓는 텔레그램 성착취물 방의 실태, 그리고 성범죄자가 된 자신 스스로 처벌 강화를 말하는 현실을 비디오머그에서 취재했습니다.

글·구성: 정형택 / 편집: 이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