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마스크 더 쉽게 산다…내주부터 주 3회 공급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5 13:29 수정 2020.03.25 14: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소형 마스크 더 쉽게 산다…내주부터 주 3회 공급
정부는 어린이가 사용할 수 있는 소형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주에는 소형마스크를 주 2회(수·토요일) 공급하고, 다음 주부터는 공급 횟수를 주 3회로 늘려 소형 마스크를 보다 쉽게 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25일) 식약처는 소형 마스크 86만4천 장을 전국 1만6천695개 약국에 공급했습니다.

식약처는 일선 약국에서 소형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소형 마스크 공급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오늘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공급된 마스크는 총 1천45만4천 장에 달했습니다.

이 중에서 142만9천 장은 오는 4월 6일 개학에 대비해 교육부에 소형 마스크 형태로 우선 배정했습니다.

구매 장소는 전국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입니다.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요일별로 구매날짜를 달리하는 '마스크 5부제'로 '수요일'인 오늘은 출생연도 마지막 숫자가 3과 8인 사람이 살 수 있습니다.

모든 공적 판매처에서 중복구매 여부를 확인하기에 주당 1차례, 1인당 2개 장씩만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이번 주에 약국·우체국·하나로마트 등 어느 한 곳에서 마스크를 사면 다시 살 수 없습니다.

대리 구매 대상자는 장애인, 장기요양 급여 수급자, 노인(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 노인), 어린이(2010년 포함 그 이후 출생 어린이), 임신부, 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이자 등입니다.

정부는 대리 구매를 할 수 있는 대상자를 보다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