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내주 조달…상당액 1차 공급"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5 10:01 수정 2020.03.25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은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내주 조달…상당액 1차 공급"
한국은행은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른 1차 달러 공급이 이르면 내주 중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오늘(25일) "현재 미 연준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며 금주 중 본계약서를 작성하고 내주 중 자금을 공급하는 일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구체적인 협의 사항이 많지만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은은 지난 1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 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연준과의 협의 내용은 주로 공급 방식에 관한 사항으로, 1차 공급금액, 공급방식, 금액 등입니다.

통화스와프 전체 한도는 600억 달러지만 한 번에 이를 모두 공급하는 것은 아니며, 몇 차례에 걸쳐 나눠 공급하는 방식입니다.

한은과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고조된 2008년에도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당시 5차례 입찰을 실시해 총 164억 달러를 시장에 공급했습니다.

1차 공급액은 40억 달러였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1차에서 상당 규모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금융위기 때 1차 공급액보다는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입니다.

통화 스와프를 통해 조달한 달러화가 내주 중 국내 외국환은행들에 공급되면 최근 환율 폭등의 원인이 된 '달러화 가뭄'과 금융시장의 불안감도 상당 부분 해결이 될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