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북한 경제 타격…"중국 1∼2월 대북 수입 72% 줄어"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20.03.24 2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에 북한 경제 타격…"중국 1∼2월 대북 수입 72% 줄어"
중국이 지난 1∼2월 북한에서 수입한 상품 금액이 1천70만 달러, 우리 돈 약 133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9% 감소했다고 교도통신이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는 북한 경제가 코로나19로 얼마나 타격을 입는지를 보여준다고 교도통신이 분석했습니다.

지난 1∼2월 중국의 대북 수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23.2% 줄어든 1억 9천740만 달러입니다.

일부 외교 전문가는 이에 대해 북한이 일용품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중국과의 무역은 북한에 중요한 외화 수입원이지만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코로나19 유행 이후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했습니다.

중국인의 대북 관광이 중단된 것도 북한의 외화벌이에 타격을 가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3년 사스와 2014년 에볼라 확산 때도 외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