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박훈, 윤찬영 유인 "네 편…같이 좀 가자"

SBS 뉴스

작성 2020.03.24 2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무도 모른다 박훈, 윤찬영 유인 "네 편…같이 좀 가자"
박훈이 윤찬영을 유인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에서는 백상호(박훈)가 주동명(윤찬영)에게 다가갔다.

이날 방송에서 주동명은 하민성(윤재용)에게 폭력을 가한 것으로 오해받았다.

백상호는 주동명을 향해 "아까 상황이라면 누가 봐도 네가 가해자다. 하지만 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주동명은 "왜 내가 아니라고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백상호는 "네 눈빛, 태도. 내 촉은 확률이 높다. 틀려도 상관없다. 네 편하고 싶다. 편이라는 건 무조건 잘잘못을 따지지 않고 힘을 실어주는 거다"라고 말했다.

주동명은 "갑자기 나타나서 편이 되겠다고. 그 말을 믿으라는 거냐"라며 의문을 품었다.

이에 백상호는 "넌 은호 친구니까"라며 "뭐 좀 간단히 먹고 싶은데 같이 좀 가달라"라고 유인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