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규모 자금 공급"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4 13:02 수정 2020.03.24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융위원장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규모 자금 공급"
정부가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수준으로 금융시장에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각각 10조 원 안팎으로 구성된 증권시장안정펀드와 채권시장안정펀드는 내달초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오늘 진행된 2차 비상경제회의 결과물입니다.

2차 회의에서는 위기에 몰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불확실성이 증폭된 금융시장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를 기존 50조 원에서 100조 원으로 늘렸습니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 가능한 최대 수준으로 자금(대출·보증)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영업자와 기업에 대한 대출·보증 공급 규모는 총 58조 원입니다.

이달 19일 발표한 29조 원에 오늘 29조 원을 더한 금액입니다.

은 위원장은 "20조 원 상당으로 조성될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즉각 실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 오후 3조 원 규모의 캐피탈 콜(펀드자금 요청)을 진행해 내달 초부터 채권 매입을 시작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단기자금시장에 총 7조 원의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증권사에 대해 5조 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고 정책금융기관이 2조 원 규모로 우량 기업어음과 전자단기사채를 매입하는 방식입니다.

그는 "증권시장안정펀드의 경우 1차 캐피탈 콜 규모가 약 3조 원이 될 것"이라면서 "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증시 기반을 확대하는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가입 대상을 확대하고 투자 대상에 주식을 추가하는 등 효과적인 세제지원 방안을 세제당국이 강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우리 경제는 숱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온 경험과 저력이 있다"면서 "지나친 비관도 과도한 낙관도 하지 않되 자신감을 갖고 대응해 나간다면 지금의 어려움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