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 총리, 긴급 돌봄교실 점검…"4월 6일 개학에 최선"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20.03.20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0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마포구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긴급 돌봄교실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정 총리는 학교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개학이 4월로 연기가 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4월 6일에는 개학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어떻게든 앞으로 2주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국내와 해외 양쪽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 2주간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제대로 실천해서 좀 상황이 나아지고, 마음 놓고 아이들이 학교에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정 총리는 교실 위생과 급식 상태 등을 점검했는데요. 수업을 듣는 아이들이 모두 마스크를 쓴 채 서로 거리를 두고 앉아있는 모습을 본 그는 "돌봄교실이 이렇게 관리되면 학부모들이 안심하셔도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