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모자·마스크 중무장' 텔레그램 N번방 핵심 운영자 '박사' 영장심사 출석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3.19 1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조 모 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19일) 오후 3시부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음란물 제작·배포 등)를 받는 A씨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법원에 출석한 조 씨는 검정 패딩에 달린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고개를 숙이고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조 씨는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이라는 음란 채널을 유료로 운영한 혐의를 받습니다.

이 단체대화방에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러 여성을 상대로 한 성 착취 영상과 사진이 다수 올려졌습니다.

조 씨는 '박사'라는 별명을 쓰며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찍게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암호화폐 등으로 해당 방의 입장료를 받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여러 정황상 조 씨가 '박사방'을 운영한 것으로 보고 18일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영상 취재 : 양두원, 영상 편집 : 이은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