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여야 비례정당 잡음…한선교 대표직 사퇴

SBS 뉴스

작성 2020.03.19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당과 통합당의 비례정당 문제가 연일 안팎의 비판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민주화운동 원로들이 많이 있는 '정치개혁연합'을 버리고 친조국 활동을 펼친 '시민을위하여'와 함께 하기로 한 민주당의 결정에 대해서는 이낙연 선대위원장도 민망하다고 비판적인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통합당을 비판하면서 통합당이 위성정당을 만든 그 길을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선정은 급기야 부결됐습니다. 통합당 영입인사들을 당선권 밖으로 배치했다가 일부를 당선권 안으로 옮겼지만, 결국 부결된 겁니다. 한선교 대표는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단호한 결단을 이야기했던 황교안 대표의 오늘 아침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두 거대 정당의 모습은 국민이 원하는 모습과는 멀어도 한참 멀게 보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