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12년 만에 휴업하는 홍석천 "가게 월세 935만 원…무료로 공간 이용할 분 연락 달라"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3.16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12년 만에 휴업하는 홍석천 "가게 월세 935만 원…무료로 공간 이용할 분 연락 달라"
방송인 홍석천이 가게 휴업 심경을 전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습니다.

홍석천은 오늘(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픈한 지 12년쯤 됐는데,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영업하던 가게다. 코로나19 때문에 지난주부터 잠시 휴업하고 있다. 눈물이 난다. 월세는 935만 원 정도다"라며 이태원에서 본인이 운영하는 가게의 휴업 소식을 알렸습니다.

이어 "이왕 문 닫고 쉬는데 번뜩 생각이 든다. 혹시 이 공간을 이용하고픈 열정 넘치고 콘텐츠 좋은 분들 연락 달라. 음식도 좋고, 플리마켓을 해도 되고, 유튜브 촬영도 좋고, 지자체와 연결해서 특산물 유통도 좋다…온라인으로 유통할 수 있는 콘텐츠여도 좋다"며 "월세는 내가 내겠다. 이태원 메인 상권에 팝업으로라도 소개하고픈 아이템이 있으면 다이렉트 메시지로 꼭 연락 달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아이디어와 열정을 모아서 서로가 도움 되는 일을 해야 답이 나올 듯하다. 새롭게 출발해보자. 가만히 앉아 코로나19에 무너질 순 없다. 힘내보자"며 "대구, 경북 화이팅. 자영업자 모두 힘내세요. 중소·대기업 모두 힘내시고요. 방역에 힘쓰는 모든 분 기운 내세요. 대한민국 힘냅시다"라고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국민들에게 응원을 보냈습니다.

소식을 접한 대다수 누리꾼들은 "이런 좋은 제안 해주셔서 감사해요", "속상하실 텐데 현명하고 지혜로우신 모습 너무 멋지세요", "어려운 상황에서도 등불 같네요!", "거기 건물주는 월세 안 깎아 주나요?", "이태원은 착한 건물주 모임 없는 건가요. 안타깝네요", "관심 있는 분들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사람들이 직접 모이는 플리마켓 등의 아이디어와 관련해 "일단 사람이 모이는 건 안 될 것 같아요ㅜㅜ", "아무것도 안 하고 닫아 놓는 게 낫지 않을까요? 다른 사람이 이용한다면 닫을 이유가 없을 듯. 사람이 모이면 위험성이 커집니다"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