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리게임 논란' 정의당 비례 1번 류호정 "다시 한번 사과…특혜는 없었다"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3.16 15:58 수정 2020.03.17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1번으로 재신임 된 류호정 씨가 오늘(16일) '리그 오브 레전드(LoL) 대리게임' 논란에 대해 "게임 생태계를 저해한 잘못된 행동"이라며 거듭 사과했습니다.

류 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후보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다.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류 후보는 "게임 등급을 의도적으로 올리기 위해 계정을 공유한 행동은 아니다"라며 "저도 당시 등급이 너무 많이 오른 것을 보고, 잘못되었음을 인지해 새로운 계정을 만들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얼마 후 매체의 인터뷰가 있었고, 그때 바로 잡을 수도 있었으나 그러지 못했다. 새로 만든 계정의 등급은 대회 참가자라고 하기엔 너무 낮았기 때문"이라며 "잘못된 선택이었다"고 반성했습니다.

류 후보는 "그 (대리게임) 계정으로 제가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며 "그 등급으로 동아리 회장, 대리 출전, 채용, 방송 등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비판을 받았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이어 "노조를 만들다 (게임) 회사를 나왔다. 노조가 생기기 직전, 휴대폰을 빼앗긴 채 대표실 안에서 권고사직을 종용받았다"며 "압박을 못 이겨 권고사직을 받아들이고 참으로 많이 후회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옛날에는 노조를 만들면서 맞기도 하고 테러도 당했는데 나는 왜 견디지 못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결과적으로 제 예상이 맞았다. 근거 없는 여러 루머가 생산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후보로서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류 후보의 기자회견 뒤 김종철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검증 결과 계정을 공유한 것 이외에 특별히 문제가 되는 사유가 없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류 후보가 채용 시 대리게임으로 받은 티어(레벨)을 이력서에 기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계정 공유를 통해 만들어진 등급이 아니라 본인의 등급을 기재한 것"이라며 "이를 증언해주실 수 있는 분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화여대를 졸업한 류씨는 LoL 게이머이자 BJ로 알려진 인물로, 대학생 시절인 2014년 자신의 아이디를 다른 사람이 사용하도록 해 게임 실력을 부풀린 전력이 논란이 됐다. 당시 류씨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문 게재와 함께 동아리 회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정의당은 전날 전국위원회를 열고 류 후보의 소명 절차를 거친 뒤 후보로 재신임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을 지낸 황희두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류씨의 동아리 활동을 했던 분의 인터뷰를 보면 '당시 류씨와 함께 대회에 출전한 멤버들까지 모두 싸잡아 대리게임 의혹을 받았습니다. 동아리 회장직을 게임 회사 입사에 이용하고 정계 진출을 위한 하나의 이력인 양 소개한 것에 화가 난다'고 밝혔다"며 "청년들에게는 매우 민감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구성 : 조을선, 영상 취재 : 하륭, 영상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