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친문' 공천 논란에 김형오 전격 사퇴 "최종 책임은 제게"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3.13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래통합당이 텃밭인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를 전략공천 했다가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를 공천한 것 아니냐'는 거센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철회했습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오늘(13일) 기자간담회을 열어 공천 철회 입장과 함께, 공관위원장직을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IT 기반 소셜 댓글 분야의 벤처기업 청년 창업자인 김미균 대표의 공천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서비스망(SNS) 등에서는 김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라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김 대표가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에게 받았던 선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게시글 등을 놓고 의혹이 제기된 것입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미균 대표는 오늘 김 위원장의 사퇴 직전 기자회견을 열어 "SNS에서 하루 사이에 제가 '문빠'(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가 돼 있더라. 그런 것은 전혀 아니다"며 "기업인으로서 정치적인 고려를 한다고 생각해왔을 뿐, 누군가를 강하게 지지했던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김 대표의 공천을 철회한 뒤 공관위원장직도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되는 것처럼, 좋은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공관위가 노력했지만 유권자의 취향과 안 맞으면 최종 판단과 책임은 위원장은 제게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미균 대표와 같이 원석 같은 분들, 앞길이 탄탄한 분들을 어제 발표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것이 인간적·도의적으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서 제가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 취재 : 김현상, 영상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