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능후 또 발언 논란 "의료계 마스크 부족? 아니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3.13 14:33 수정 2020.03.13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진의 마스크 부족 상황과 관련해 “본인(의료진)들이 넉넉하게 (마스크) 재고를 쌓아두고 싶은 심정에서는 부족함을 느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박 장관은 전날(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이 “현장 의료진들이 보호장비 부족으로 힘들어한다. 마스크가 정작 필요한 진료 현장에서는 부족하고 국민들은 마스크를 구비하기 위해 고생하고 있다”며 수급 대책을 묻자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마스크 사용을 조금 줄여야 한다는 것은 합당하다”면서도 “의료계에는 (마스크를) 우선적으로 다 공급하고 있어 사실 그렇게 부족하지 않다. 매일 실제 수요되는 양은 충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같은 발언에 대해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이 “‘부족하지 않다’, ‘쌓아놓으려 한다’, 이런 답변은 현장을 너무 모르는 말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장관은 “아마 현장은 제가 의원님들보다 더 많이 다니는 것 같다. 방호복 현황도 직접 확인해봤다”고 답했습니다.

박 장관은 이어 “전국에서 방호복을 요구하고 있다. 한두 마디 말을 듣고 전체 방역체계의 방호복이 부족한 것처럼 말씀하시면 현장에서 뛰는 사람들은 너무 섭섭하다”고 토로했습니다.
 
박 장관의 마스크 관련 발언이 전해지자 야당 측에서는 '마스크 망언'을 했다면서 즉각적인 경질을 요구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우한 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회의'에서 "정부의 보건 책임자인 박능후 장관의 망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 현장에서 마스크는 현재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마스크, 방호복, 의복 등이 턱없이 부족하다. 심지어 일부 간호사는 장비가 부족해 일회용 보호구를 재사용한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기막힌 상황 속에서도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를 하는 의료진을 향해 복지부 장관이 막말한 것이다. 박 장관의 이런 말에 국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박능후 장관의 마스크 발언,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이승환·하륭,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