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흘째 확진자 0명…보건당국 "소강상태 아냐"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0.02.14 1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선 사흘째 신규 환자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행스러운 일인데, 보건당국은 그래도 아직은 소강상태로 보긴 이르다며 중국 등 상황을 예의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28번 환자가 11일 아침 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된 뒤 국내 추가 확진자는 없습니다.

3차 정부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도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입국 당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국립중앙의료원에 들어가 검사를 받은 5명도 포함된 숫자입니다.

퇴원한 7명을 제외한 나머지 입원 치료 중인 국내 환자들의 상태도 모두 안정적입니다.

보건 당국은 환자 한 명이 폐렴 증상으로 산소마스크를 사용하고 있지만,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는 아무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추가 퇴원도 이어질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다만 국내 코로나19 유행상황을 소강상태로 규정하는 건 아직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무엇보다 중국의 상황이 관건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아직은 저희가 계속 중국에서 유입되는 인구들이 있고 상당수의 감염원이 중국에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아직도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1, 2차 전세기로 귀국해 아산과 진천의 생활시설에서 생활해온 우한 교민들은 내일과 모레에 걸쳐 퇴소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퇴소 전 모두 진단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만 예정대로 퇴소하게 되며, 퇴소 전 보건교육도 받게 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