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2차 회의…"계열사 대외 후원 심층 심의"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02.13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 준법감시위 2차 회의…"계열사 대외 후원 심층 심의"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그룹 7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 등 위원회에 보고된 안건들에 대해 심층 심의했습니다.

위원회는 오늘(13일) 오전 9시30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2차 회의를 열어 보고된 주요 쟁점을 정리하고 향후 다뤄나갈 안건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도 위원회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약 6시간 동안 회의를 이어갔으며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등 외부위원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모두 참석했습니다.

오늘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위원회의 중점 검토 과제가 선정될 예정입니다.

회의가 끝난 뒤 김지형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이재용 부회장의 향정신성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 주사 상습 투약한 의혹에 대해 아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 위원회에서는 논의 자체가 안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1차 회의에서 장장 6시간의 논의를 거쳐 위원회의 주요 권한을 확정지었습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삼성그룹 7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과 내부거래를 사전에 검토하기로 했고, 회사는 관계사와 특수관계인 간 이뤄지는 각종 거래와 조직변경도 위원회에 보고해야 합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행위가 발생하면 위원회가 사안에 대해 조사와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3차 회의는 다음달 5일 열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