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머그 라이브] '의심 증상' 우한 교민 모두 음성…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2.13 10:57 수정 2020.02.13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3차 전세기편으로 입국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된 우한 교민 전원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전날 정부의 3차 임시 항공편으로 국내에 들어온 우한 교민과 교민의 가족 147명 중에서 5명(3명 한국인, 2명 중국인)이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났지만 다행히 음성으로 확인돼 임시 생활시설인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했습니다. 지금까지 3차례 전세기로 국내로 들어온 우한의 교민 및 가족은 총 848명입니다. 1, 2차로 아산과 진천에 임시 격리된 우한 교민 700명은 오는 15~16일 퇴원할 예정입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을 라이브로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