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로 방한 외국인 165만 명 준다…일자리 7만8천 개 감소"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2.12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종 코로나로 방한 외국인 165만 명 준다…일자리 7만8천 개 감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수준으로 확산하면 국내 관광산업 일자리가 최대 7만8천여 개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신종 코로나가 2015년 메르스 때처럼 번지면 한국을 찾는 외국인은 165만 명 줄고 관광수입이 4조6천억 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메르스 당시(2015년 5∼12월) 관광객과 관광수입 감소율 14.4%와 27.1%를 적용해 산출한 것입니다.

국내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8조6천억 원, 부가가치 유발액은 4조 원, 취업유발인원은 7만8천100명 줄어들 것으로 분석된다고 한경연은 말했습니다.

업종별로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 4만500명, 숙박서비스 1만5천800명, 음식점과 주점 1만5천 명 등입니다.

신종 코로나가 2002∼2003년 발생한 사스처럼 9개월 유행하고 관광수입이 17.2% 감소하면 관광산업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5만5천6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방한 외국인이 125만 명, 관광수입이 3조2천억 원 감소하면서 생산유발액과 부가가치유발액 감소는 각각 6조1천억 원과 2조8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업종별 취업유발인원 감소는 도소매·상품중개서비스 2만8천800명, 숙박서비스 1만1천200명, 음식점과 주점 1만700명 등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