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창당식에서 해산을 외치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2.05 19:20 수정 2020.02.05 19: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위성정당으로 알려진 미래한국당이 오늘(5일) 오후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창당대회를 열었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초대 받지 않은 불청객이 등장했습니다. 오태양 우리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축사가 끝난 후 무대에 올랐습니다. 모든 관심이 황교안 대표에 쏠려있던 틈을 이용해 연단에 선 오 대표는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시작으로 "미래한국당은 불법정당이다. 당장 해산하고 집에 가라"는 말을 쏟아냈습니다. 예상치 못한 발언에 미래한국당 창당대회는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비디오머그가 그 현장을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