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시간 조사 뒤 허리 숙인 김건모 "심려 끼쳐 죄송, 진실 밝혀지길"

SBS 뉴스

작성 2020.01.16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2시간 조사 뒤 허리 숙인 김건모 "심려 끼쳐 죄송, 진실 밝혀지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가 약 12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집에 돌아갔다. 그는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는 짧은 심경을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5일 오전 10시 20분쯤 김건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한 후 약 12시간만인 이날 오후 10시 15분쯤 귀가시켰다.

경찰서에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했던 김건모는 경찰서를 나서면서는 짧게 심경을 전했다.

조사를 받고 나온 김건모는 취재진에게 허리를 숙이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경찰에서 성실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후 (경찰이) 원하면 또 조사받을 마음도 있다"며 "항상 좋은 일이 있다가 이런 인터뷰를 하니 굉장히 많이 떨린다. 아무튼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김건모 측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들과 다른 여러 사실들이 있다"며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고,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에게 입막음을 시도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적 없다"라고 부인했다.

짧게 말을 전한 이들은 다른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미리 대기 중이던 차량을 타고 경찰서를 떠났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해 12월 6일부터 김건모의 술집 성폭행 및 성추행 의혹을 잇따라 제기했다. 이들은 같은 달 9일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 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건모 측은 혐의를 부인하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A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A씨를 8시간 동안 조사한 데 이어, 이날 피고소인 김건모를 처음 소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강선애 기자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