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난해도 간다"…중미 온두라스 캐러밴 1천명 미국행 시작

SBS 뉴스

작성 2020.01.16 01:42 수정 2020.01.16 0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험난해도 간다"…중미 온두라스 캐러밴 1천명 미국행 시작
미국으로 들어가는 문은 갈수록 좁아지지만 중미 이민자들의 미국행 도전은 끊이지 않고 있다.

1천 명 가까운 온두라스 이민자들이 15일(현지시간) 온두라스 산페드로술라에서 미국을 향해 북상하기 시작했다고 AP·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온두라스 각지에서 모인 이민자들은 온두라스 국기를 흔들거나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무리를 지어 도보나 히치하이크로 북상하는 이민자 행렬인 '캐러밴'은 지난 2018년 절정을 이뤘다.

그러나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 속에 미국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멕시코가 적극적으로 이민자들 북상을 막으면서 지난해엔 대부분의 캐러밴이 미국 국경에 당도하지 못했다.

멕시코의 삼엄한 경비를 뚫고 삼삼오오 흩어져 미국 국경에 도달한다고 해도 미국은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과테말라와의 협약에 따라 온두라스 이민자들을 과테말라로 대신 보내기 시작했다.

중미 나머지 국가들과도 비슷한 협약을 체결해 사실상 중미 이민자들의 미국 망명 신청을 차단했다.

미국 이민 실현은 더욱 어려워졌지만 본국에서 빈곤과 폭력 등에 시달리는 이들은 도전을 멈추지 않는다.

이날 캐러밴 행렬에 동참한 엘메르 가르시아(26)는 AP통신에 "여기선 사는 것이 아니라 그냥 생존하는 것"이라며 "가다가 죽으나 여기서 죽으나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5년째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는 헤르손 노에 몬테로소(34)는 "온두라스에는 기회가 너무 적고 범죄는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라며 "집 안에서조차 안전하지 않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미 두 차례 미국으로 가다 막혔으나 세 번째 도전을 주저하지 않았다.

미국행 실패만이 유일한 리스크는 아니다.

멕시코 경찰에 의해 캐러밴이 해산되고 뿔뿔이 흩어진 이민자들이 자체적으로 북상을 시도하다가 범죄 조직에 희생될 수도 있다.

아내, 세 아이와 함께 길을 떠나는 이스라엘 콘노르는 "힘든 여정이겠지만 신이 우리와 함께 한다면 아무도 막지 못할 것"이라고 막연한 희망을 표시했다.

(연합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