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공연 앞둔 퀸, 공항 운집한 팬들 떼창에 "놀라운 환영, 감사하다"

SBS 뉴스

작성 2020.01.15 1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한공연 앞둔 퀸, 공항 운집한 팬들 떼창에 "놀라운 환영, 감사하다"
록 밴드 퀸(QUEEN)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가 내한 공연을 앞두고 한국 팬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브라이언 메이는 15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태극기 사진과 함께 "지금 한국행 비행기다. 우리가 가고 있다. 준비됐나?"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또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해서는 공항에 모여 퀸을 환영하기 위해 모인 팬들을 담은 영상을 촬영해 SNS에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팬들은 저마다 현수막을 들고 퀸을 향해 함성을 질렀다. 또 퀸의 곡 'We Are The Champions'를 떼창 하며 이들을 환영했다.

영상과 함께 브라이언 메이는 "한국 팬들, 감사하다. 정말 놀라운 환영이다. 이런 환영을 해줄 줄 전혀 몰랐다"라며 "모든 사람들과 악수를 하고 포옹을 할 시간이 있었더라면 좋았을텐데. 정말 고맙다. 콘서트에서 만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달했다.
이미지퀸은 오는 18일~19일 현대카드의 초청으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 첫 단독 내한공연 '더 랩소디 투어(Queen+Adam Lambert The Rhapsody Tour)'을 펼친다. 이번 공연에는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 고 프레디 머큐리를 대신해 '아메리칸 아이돌' 출신 가수 애덤 램버트가 무대에 오른다.

지난 1971년 영국에서 결성된 퀸은 고(故) 프레디 머큐리, 브라이언 메이, 존 디콘, 로저 테일러로 구성된 4인조 밴드다. 지난 2018년 고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하며 국내에서도 대단한 '퀸 열풍'이 불었다.

[사진=브라이언 메이 인스타그램, 현대카드]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