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안돼서인지 차분해져"

SBS 뉴스

작성 2020.01.15 1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우민호 감독, 마약왕 안돼서인지 차분해져"
배우 이병헌이 우민호 감독에 대한 재치있는 평가로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이병헌은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과 5년만의 재회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서로가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들이 필요 없었다. '내부자들'을 통해 서로의 스타일을 잘 알게 됐기 때문이다. 그런 과정들이 없어서 훨씬 더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우민호 감독에 대해 "감독님이 열이 많은 분이시다. '내부자들' 때 보면 기쁨과 화남을 참지 못하고 다 표현하시는 분이었는데 이번에 되게 차분하셨다. 제작 중간에 '마약왕'이 개봉했는데 영화가 잘 안돼서 그런지 성격이 많이 바뀌었구나 생각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우민호 감독은 이병헌의 이야기에 멋쩍은 듯 머리를 긁적거리기도 했다.

2015년 영화 '내부자들'로 900만 관객몰이를 했던 우민호 감독은 지난해 개봉한 '마약왕'이 흥행에 크게 실패하며 침체기를 보내기도 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우민호 감독이 절치부심해 준비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이병헌, 곽도원, 이희준, 이성민이 주연을 맡았다.

<사진 = 백승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