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정치적 색깔無…김재규 재평가 의도 없다"

SBS 뉴스

작성 2020.01.15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정치적 색깔無…김재규 재평가 의도 없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연출한 우민호 감독이 10.26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든 것과 관련해 연출의 변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우민호 감독은 영화가 내포하고 있는 정치적 의도에 대해 "이 영화는 정치적인 색깔을 띠고 있지 않았다. 그리고 인물에 대한 공과 과를 평가하지 않았다. 다만 그 사건이 왜 일어났는지, 당시 인물의 내면이 어땠지를 쫓고 싶었다. 판단은 관객들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미지이병헌이 연기한 김규평은 전 중앙정보부 부장 김재규를 모델로 한 캐릭터다. 특히 영화의 엔딩에 실존 인물을 육성을 삽입해 자칫 인물의 미화로 해석될 수 있는 여지도 적잖다.

이에 대해 우민호 감독은 "재평가라기 보다는 이 영화가 실제 사건을 기반으로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 주고 싶었다. 아시다시피 하나의 사건에 대해 두 인물이 상반된 답변을 했다. 판단은 관객이 해주시길 바란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병헌, 곽도원, 이희준, 이성민이 주연을 맡았다.

<사진 = 백승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