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갈등에도 LNG 가격·수급 안정적…"재고 충분"

SBS 뉴스

작성 2020.01.15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과 이란 간 갈등에도 중동산 천연가스 가격과 국내 수급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가스공사는 중동 카타르산 액화천연가스(LNG)는 정상적으로 국내로 수송 중이며 공급처와 공급 시황을 매일 점검한 결과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없다고 15일 밝혔다.

미국 등 주요국의 생산량 증가로 국제시장의 LNG 공급 여력이 충분한 상황이라 국제유가와 천연가스 현물가격도 보합 안정 추세에 있다.

여기에 글로벌 온난화에 따라 가스 소비량이 줄어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중국, 일본 등 주변국 재고 역시 충분한 상황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동절기 예비 재고가 추정 소비량을 웃돌 전망"이라며 "충분한 LNG를 사전에 확보하고 있어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사는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위기가 고조되자 9일 사장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사장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또 중동 사업장을 대상으로 해외 안보(Security) 위기 경보를 발령하고 사업장의 안전과 가스 수급 안정을 강조했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 관련 업계와의 협조체제를 강화해 천연가스 수급 안정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