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정치 입문설 해명 "그런 연락 많이 온다"

SBS 뉴스

작성 2020.01.15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준호, 정치 입문설 해명 "그런 연락 많이 온다"
배우 정준호가 정치 입문설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히트맨'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함께 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정준호는 자신만의 '스페셜 모닝 루틴'을 공개했다. 항상 같은 시간에 일어나는 것은 물론 일어나자마자 자신만의 만병통치약을 찾는다는 것.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그에게서 "정치인의 향기가 느껴진다"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정준호는 정치 시즌마다 이름이 거론되며 정치 입문설이 끊이질 않는 배우다. 특히 그는 전국 각지의 홍보대사 직책만 무려 100개를 맡았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치 입문설에 대해 그는 "그런 연락들이 많이 온다"라며 솔직한 해명을 밝혔다.

지난 출연 당시 '투 머치 토커'의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던 정준호는 이번에도 멈추지 않는 입담으로 웃음을 더했다. 또한 등장과 동시에 MC들과 악수를 하는가 하면 음료수를 들고 장황한 건배사를 늘어놓는 등 귀여운 '아재미'를 뽐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