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조하나, 강경현의 칭찬에 "이런 이야기는 남자가 해줘야"…아쉬움 고백

SBS 뉴스

작성 2020.01.14 2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조하나, 강경현의 칭찬에 "이런 이야기는 남자가 해줘야"…아쉬움 고백
조하나와 강경현이 목포로 떠났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목포로 추억 여행을 떠나는 조하나와 강경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경현은 홀로 기차역에서 누군가를 기다렸다. 30년 전 목포를 기억하고 그리워하는 조하나는 "오래 살았다. 거기서 거의 생활을 했다고 보면 된다. 그런데 꽤 오래 못 갔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또한 조하나는 "태어나기는 진도에서 태어나고 다섯 살 정도에 목포로 올라와서 지내다가 고등학교 1학년 말에 서울에 올라왔다. 성장기를 목포에서 다 보냈다"라고 목포와의 인연을 고백했다.

들뜬 조하나 뒤로 그의 여행 메이트가 등장했다. 바로 강경현. 두 사람은 꺄르르 자매라는 애칭답게 서로를 보고 꺄르르 웃었다. 그리고 여행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조하나는 강경현에게 "목포에 대해 모르면 내가 다 알려주겠다"라며 리드하며 기차에 올랐다. 기차에 오른 두 사람은 "진짜 여행 가는 기분이다"라며 웃었다.

그리고 이때 강경현은 조하나에게 "언니 너무 예쁘다"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조하나는 "남자가 이런 얘길 해줘야 하는데"라며 아쉬워해 눈길을 끌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