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움 잊지 않고 '깜짝 선물'…큰 힘 얻은 소방관들

SBS 뉴스

작성 2020.01.07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작은 선물 큰 기쁨'입니다.

지난 4일 광주 북부소방서에 깜짝 선물이 도착했습니다.

보낸 사람은 적혀 있지 않은 초코파이 여섯 상자였는데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이틀 뒤인 어제(6일)는 박카스 다섯 상자도 배달됐다고 하는데요.
소방서에 익명으로 배달된 깜짝 선물연초에 고생하는 직원들의 위문품이겠거니 생각했지만 누가 보냈는지 궁금했던 소방관들은 수소문에 나섰습니다.

그리고 이 선물을 보낸 사람은 바로 광주 북구 신안동에 거주하는 시민 A 씨였습니다.

그는 1년 전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아파서 도움을 받았고 2년 전에는 본인이 발목 골절 사고를 당해서 구급대원 도움으로 무사히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오래전 일이지만 A 씨는 그때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 소방서에 감사 인사를 전한 건데요.

선물을 받은 소방서 직원들은 연초에 깜짝 선물을 받게 돼 큰 힘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신속한 소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마음 따뜻해지는 선물이네요. 소방대원분들 항상 감사드립니다^^" "막상 이렇게 인사드리기가 쉽지 않은데.. 새해엔 저도 실천해 볼게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