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낯선 호의' 덕분에 이뤄낸 꿈…승객과 운전사의 훈훈한 인연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1.07 13: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낯선 호의' 덕분에 이뤄낸 꿈…승객과 운전사의 훈훈한 인연승객의 호의 덕분에 자신의 꿈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진 우버 운전사가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3일 미국 CNN 등 외신들은 43살 라토나 영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영 씨는 낮에는 미용사로, 밤에는 우버 운전사로 일하는 싱글맘입니다. 16살 때 낳은 첫 아이를 키우기 위해 고등학교를 자퇴했고, 이후에도 번번이 아이를 위해 자신의 꿈을 접어둬야 했습니다.
'낯선 호의' 덕분에 이뤄낸 꿈…승객과 운전사의 훈훈한 인연그런데 영 씨는 작년에 한 우버 승객을 만나면서 큰 기회를 얻었습니다. 대화하다 자신의 인생 얘기를 전해 들은 승객이 사연에 감명받아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겁니다. 승객 케빈 에슈 씨는 영 씨 몰래 그가 다니는 조지아 주립대에 연락해 밀린 학비 7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81만 원을 대신 내줬습니다. 

영 씨는 덕분에 다시 대학교로 돌아가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됐습니다.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우수한 성적을 유지했고, 마침내 지난달 범죄학 준학사학위(2년제 대학 학사 학위)를 손에 넣었습니다. 
'낯선 호의' 덕분에 이뤄낸 꿈…승객과 운전사의 훈훈한 인연영 씨는 "여유가 생겨서 뭔가를 하려고 할 때마다 아이에게 필요한 것들이 생겼다. 그러면 나는 다음 기회를 기다려야 했다"며 "이런 기회를 준 그에게 내가 얼마나 감사해 하고 있는지 알려주려고 최선을 다해 공부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다시 학교로 돌아가 학사 학위를 딸 것"이라며 "로스쿨에 진학해 변호사가 되는 게 내 최종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지금도 영 씨와 자주 연락하고 지낸다는 에슈 씨는 "영은 영감을 주는 사람"이라며 "그를 도울 수 있어서 오히려 내가 축복받았다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Latonya Young'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