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 인니 국회서 "살려달라" 눈물로 호소한 까닭은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2.05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 여성, 인니 국회서 "살려달라" 눈물로 호소한 까닭은
▲ 국회 출석해 피해 증언하는 지와스라야 피해자 48명

60대 인도네시아 한국 교민 여성 A씨가 현지 국회에 출석해 국영 보험사인 지와스라야 지급불능 사태 피해를 증언하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A씨를 포함해 지와스라야 사태 피해자 48명이 인도네시아 하원 6 분과위원회에 출석해 10여 명의 의원을 상대로 1년 넘게 돈이 묶여 있는 피해 상황을 진술했습니다.

출석한 피해자 가운데 한국인은 5명이고, 말레이시아인, 네덜란드인도 포함됐습니다.

대다수는 인도네시아인입니다.

대표로 피해 상황을 진술한 8명 중 마지막으로 마이크를 잡은 A씨는 남편과 사별해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지만, 남편이 남긴 연금이 지와스라야에 묶여 있어 갈 수 없는 처지를 털어놨습니다.

A씨가 "제발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며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리자 다른 피해자들도 곳곳에서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지와스라야는 KEB하나은행 인니법인 등 7개 은행을 통해 연 6∼9% 고이율의 저축성보험을 판매했지만, 유동성 위기로 지난해 10월 6일부터 이자는 물론 원금 지급 정지를 선언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주요 매체, 한국인 피해 사실 보도 (사진=연합뉴스)피해자 가운데 한국인은 474명, 피해 금액은 5천720억 루피아(484억 원)에 이른다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한국인 피해자 대다수는 "예금상품인 줄 알았다. 하나은행 직원이 떼일 염려가 없는 좋은 상품이라고 추천했다"고 주장하며 하나은행이 해당 상품 가입증권을 인수해 지와스라야 대신 돈을 먼저 내주길 원합니다.

하나은행 인니법인 측은 일부 불완전판매책임을 인정하면서도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이 승인해주지 않아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국인 피해자로 참석한 이강현 인니 한인 상공회의소 수석 부회장은 "지급불능 사태가 터지기 한 달 전까지 해당 상품을 판매한 것은 금융감독청이 감독을 잘못한 것"이라며 "금융감독청은 사태 해결도 가로막고 있다"고 성토했습니다.

진술을 청취한 분과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지와스라야 사태가 (의회에서) 2∼3번 거론됐는데, 대선 등으로 정신이 없어서 제대로 다루지 못했다. 미안하다"고 사과습니다.

6분과위 의원들은 조만간 지와스라야의 상위기관인 국영 기업부 장관과 금융감독청장을 출석 시켜 사태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대기업 임원 등 한국인 474명이 지와스라야 사태의 피해자이고, 눈물로 해결을 촉구했다는 기사는 콤파스, 데틱뉴스, CNBC인도네시아 등 현지 주요 매체에 일제히 보도됐습니다.

(사진=지와스라야 피해자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