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일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에 반발…"강력 대응할 것"

김석재 기자 sjkima@sbs.co.kr

작성 2019.12.05 09:22 수정 2019.12.05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10일 안보리 북한 인권토의에 반발…"강력 대응할 것"
▲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에서 추진되는 '북한 인권토의'와 관련해 강력 대응을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습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안보리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다루는 어떤 회의도 심각한 도발"이라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미국의 적대정책에 편드는 것으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핵이슈 해법을 도와주기는 커녕 오히려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사는 "안보리가 북한 인권토의를 밀어붙인다면, 한반도 상황은 다시 악화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현재 12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독일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2월 10일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보리가 북한 인권 토의를 안건으로 채택하려면 '절차 투표'를 거쳐야 합니다.

투표에서 5개 상임이사국과 10개 비상임이사국이 참여하는데 9개국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