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내년부터 주요 정책 발표 시 '수어' 함께한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19.12.04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내년부터 주요 정책 발표 시 수어 함께한다
앞으로 농인들이 정부의 주요 정책들을 지금보다 수월하게 접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2일, 김진곤 문화체육관광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부터 주요 정책 발표 시 수어 통역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방식은 현장 동시통역 지원을 기본으로 하고, 수어 통역사 배치가 여의치 않을 경우 사후에 수어 통역 영상을 제작한 뒤 24시간 안에 정책 브리핑 누리집을 통해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책 발표 시 '수어 동시통역' 내년부터 실시2016년 제정된 한국수화언어법에 따르면 수어는 국어와 동등한 자격을 가진 청각 장애인의 고유한 언어입니다. 따라서 공공 행사나 공공시설의 이용 등 그 밖에 공익상 필요한 경우 수어 통역을 지원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실현되지 않은 부분이 많아 그간 농인들은 어려움을 겪어 왔습니다.

김 대변인은 "미국 등 대부분의 선진국이 이미 (수어 통역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입하겠다"고 각오를 전했습니다. 한 문체부 관계자도 "그동안 미진했던 농인들의 정부 정책에 대한 정보 접근성과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