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지도부 "한국에 과도한 방위비 요구하는 것 우려"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2.04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하원 지도부 "한국에 과도한 방위비 요구하는 것 우려"
▲ 엘리엇 엥걸 미 하원 외교위원장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요구하는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수준이 과도하다고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국방위원장이 공식적으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과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지난달 22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서한을 발송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관한 우려를 표명하고 미국의 증액 주문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공개된 서한에서 엥걸·스미스 위원장은 "정부가 한국에 연간 분담금으로 대략 50억 달러(6조 원), 즉 현재보다 5배 넘는 액수를 요구하고 있다는 여러 보도에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 한국, 일본이 가중하는 북한의 도발로부터 지역 전체에서 계속 커지는 중국의 주장에 이르기까지 이 지역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해야 할 때에 미국이 한국에 대대적인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는 것은 동맹국들 사이에 불필요한 균열을 내는 역할을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엥걸·스미스 위원장은 "공정하며 상호 이로운 분담금 합의를 지지한다는 점을 재천명하지만, 협상이 동맹관계나 주둔 지속성을 흔드는 방식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두 위원장은 또 "한반도에 주둔하는 미군 2만 8천500명은 오로지 한국을 보호하고 있는 것만이 아니며, 병력 전진 배치의 주목적은 미국 국가안보 증진"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이 아무 득도 없이 부자 나라들을 보호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이들은 올해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9억 2천400만 달러(1조 1천억 원)로 상향한 것을 두고, "증액 발표 후 (의회에 출석한) 국방부 증인은 현재의 분담금 합의가 공정하고 상호 이익에 부합한다고 진술했다"고 상기시켰습니다.

엥걸·스미스 위원장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산재한 안보 도전 요소로 국제질서를 약화하려는 중국과 미국 정책에 맞서려는 러시아, 북한의 불법 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꼽으며, 국방부가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에서 한미동맹을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비유한 것이 "적절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들 위원장은 아울러 ▲상세한 주한 미군 유지 비용 ▲한국에 요구한 비용의 내용과 분담 정도 ▲50억 달러로 증액을 요구한 근거 ▲합의 무산이 주한 미군의 작전 수행 역량과 역내 미국의 안보에 미칠 영향 등에 관해 2주 안에 답변하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