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아파트 44층서 유리 파편 우수수…주민 화들짝

SBS 뉴스

작성 2019.12.04 09: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운대 아파트 44층서 유리 파편 우수수…주민 화들짝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고층 아파트 유리 교체 작업 중 유리가 깨지며 파편이 아래로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마린시티 아이파크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0시께 이 아파트 44층에서 유리 교체작업 중 가로 1.2m, 세로 1.6m 크기 유리창이 파손됐다.

이로 인해 약 110m 높이에서 떨어진 유리 파편들이 단지 내 지상 놀이터와 구름다리, 진입로 등으로 쏟아졌다.

날카로운 파편이 놀이터 우레탄 바닥에 박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일부 주민이 놀라 건물 안으로 황급히 몸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사고 이후 안내 방송을 내보내며 주민들이 근처에 가는 것을 통제했고, 다음날 오전 유리 파편을 완전히 수거했다.

유리 교체 작업을 비롯한 이 아파트 외벽 보수 작업은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됐다.

올여름 태풍 등으로 일부 파손되거나 금이 간 유리를 밀착 테이프 등을 이용해 뽑아내고 교체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사진=촬영 이영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