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2.03 18:47 수정 2019.12.09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
한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의 사연이 가슴을 먹먹하게 하고 있습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페키니즈 '흰둥이'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하얀색 페키니즈 종의 흰둥이는 한 산책로 화장실에서 처음 발견됐습니다.

당시 흰둥이는 세면대에 줄이 묶인 채 방치돼 있었고 주변에는 사람의 손때가 묻은 듯한 평소 흰둥이가 사용하던 물품과 사료, 그리고 서툰 글씨체로 적힌 편지 한 장이 놓여있었습니다.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흰둥이 주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남기고 간 편지에는 "이름은 흰둥이입니다. 누구든지 이 강아지를 데려다가 기르시고 복 많이 받기 바랍니다. 이 강아지는 이제 다섯 살입니다. 내가 90이 다 됐는데 암에 걸려서 얼마 못 산다 해서 내가 살아 있을 때 주인을 찾아 주려고 합니다. 먹는 것은 아무거나 잘 먹습니다. 죄송합니다"라는 안타까운 사연이 담겨 있었습니다.
산책로 화장실에 유기된 강아지, 그리고 90세 할머니가 남긴 편지 한 장이후 흰둥이는 동물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았고,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의사는 흰둥이의 건강 상태가 굉장히 좋다며 "이 아이는 어떤 식으로든 관리를 받던 아이인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흰둥이는 새 가족을 찾기 전까지 훈련소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이찬종 동물훈련사는 "흰둥이가 사람의 손길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면서 "환경에 대한 경험도 많고 사람하고의 어떤 관계성을 잘 맺으며 여태까지 자라온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점차 고령화되는 사회에서 이런 문제는 더 많아질 것"이라며 고령의 반려자가 떠났을 때 대처 방안 등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출처=SBS 'TV 동물농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