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靑 특감반원 빈소 찾은 윤석열…굳게 다문 입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12.03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어제(2일) 저녁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다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윤 총장은 이날 저녁 6시 33분쯤 대검 간부들과 함께 A수사관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했습니다. 

윤 총장은 아무 말 없이 굳은 표정으로 빈소로 향했고 2시간 반이 지난 밤 9시쯤 빈소를 나왔습니다. 

윤 총장은 "유서에 미안하다는 내용이 있다", "검찰의 압박수사가 있었다고 보나", "심정이 어떤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준비된 차량을 타고 빈소를 빠져나갔습니다. 

A수사관은 전날인 1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그는 사망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습니다. 

A 수사관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이었습니다. 

울산지검에서도 한 차례 관련 조사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매우 안타까워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총장은 A수사관은 옛 대검 중앙수사부 시절 인연을 맺었는데 A수사관을 각별하게 신임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수사관은 숨지기 전에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9장 분량의 자필 메모(유서)에 가족과 친구, 자녀를 비롯해 윤 총장에게도 전하는 내용을 남겼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유서에는 윤 총장에게 '죄송하다'면서 '가족들을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언급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수사관의 빈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차려졌습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화환을 비롯해 김오수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차관), 윤 총장 등의 화환도 줄지어 서 있었습니다. 

해병대 출신인 A수사관을 추모하기 위한 해병대 전우회의 화환도 눈에 띄었습니다. 

조문객들은 오후 5시부터 빈소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일부 조문객은 A수사관의 영정 앞에서 눈물을 쏟아내며 유족을 껴안기도 했고, 한 조문객은 "젊은 나이에 아쉽다"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A수사관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도 이날 오후 6시 빈소를 찾았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15분 가량 빈소에 머물렀다가 나와 "좋은 곳 가셔서 편안했으면 좋겠다"고 짧게 심경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에 몸담았던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제가 연락하면 피해가 될까 봐 최근에는 (A수사관에게) 연락을 아예 못했다"며 "어떤 식이든 진실대로만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김용우, 영상편집 : 박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