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에서 오열한 정준영…재판부가 '중형' 선고한 이유는?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11.29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와 집단성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과 가수 최종훈에게 재판부가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29일) 열린 1심 선고 재판에서 정준영에겐 징역 6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명령, 취업제한명령 5년을 선고했습니다. 최종훈에겐 징역 5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명령, 취업제한명령 5년을 선고했습니다. 정준영은 자신들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나눈 이야기와 사진 등은 '수사기관이 수집한 증거'가 아니기 떄문에 증거로 채택하면 안된다고 주장해왔지만 재판부는 위법적으로 수집된 증거가 아니며, 증거 능력이 인정되지 않더라도 피해자 진술과 조사 과정에서 정준영 본인이 스스로 인정한 점을 근거로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비디오머그가 정준영 선고 결과를 정리했습니다.